2017년 8월 12일 토요일

[노르웨이 횡단여행 with TESLA] 10. 페리 타고 베르겐으로 ~

노르웨이 횡단여행 with TESLA
열번째. 페리 타고 베르겐으로 ~

주행 가능거리를 계산해보자.
오늘 주행할 코스는 숙소를 출발해서 카페리를 두 번을 갈아타고 베르겐에 도착하는 코스 입니다. 약 250Km 정도의 거리 입니다.
구글 지도에서 추천하는 경로로 가면 4시간 18분이 소요된다고 나오지만, 카 페리를 타보기 위해 경로를 약간 조정했습니다.
배터리 상태는 Full Charge! 주행가능거리가 375Km 정도이지만, 히터, 주간주행등, 스마트폰 충전 등 다른 소모요인을 감안하면 300Km 정도로 주행거리를 어림짐작 해봅니다.
물론, 카페리를 타고 이동하는 15Km 정도를 뺀다면 더 여유가 있습니다만, 최대한 보수적으로 계산하기로 하고 베르겐에 있는 숙소까지 예상되는 총 주행거리를 맞추어보니 숙소에 도착하면 주행가능 거리가 50Km 정도 남아있을 것 같네요.
이 계산이 맞다면 베르겐 북쪽에 있는 슈퍼차저에서 충전이 가능할것으로 예상됩니다만, 닥쳐봐야 알겠죠. ^^;

살 딸렸던 9번 도로.
Hovdehytta Bistro 에서 베르겐으로 갈려면 9번 도로를 타고 다시 134번 도로로 나가야 합니다.
숙소 부근에 많은 눈이 내려서 나가는 길 도로상태가 걱정되었는데, 역시나 도로 상태는 거의 최악이었습니다.
거기다가 차 값이 1억씩이나 하는 테슬라 모델S 85는 AWD(상시4륜)이 아닌 후륜구동이라서 이보다 더 안좋을 수는 없을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9번 도로가 간밤에 내린 눈에 파묻혀 있다는 점 입니다. 더구나, 이 지역은 외진곳이라서 제설차도 늦게 올 것같은 느낌이 들었구요.
이 도로가 전반적으로는 곡선구간이 많지 않지만, 두 군데 정도 설악산 미시령을 연상케 하는 산악구간이 있어서, 눈이 쌓여 있다면 정말 조심해야 하는 구간 입니다.
헤어핀 코너에서 뒤가 돌아가는 바람에 심장까지 쫄깃한 적이 두어번 있었던 것 같네요.

쌍둥이 폭포(Låtefossen Waterfall)
다시는 체인 없이 가고 싶지 않은 9번도로를 무사히 빠져 나와서, 베르겐으로 가는 134번 도로에 진입합니다.
중간에 유명한 핫스팟을 지나게 되는데요. '쌍둥이 폭포'라고 알려진 곳을 지나갈 예정 입니다. 노르웨이어로는 Låtefossen Waterfall 이라고 합니다.
겨울이면 물이 얼어서 웅장한 폭포의 모습을 보기 힘든데, 마침 봄날씨라서 폭포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여름이면 더욱 장관이겠지만요.
사진에 두 개의 건물이 보이는데, 제가 찾아갔을때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아마 비수기라서 그런가 봅니다.
폭포 말고는 달리 볼 게 없어서 그냥 사진만 찍고 다시 우리가 타고갈 페리가 있는 Arsnes선착장을 향해 갑니다.

Arsnes선착장에서 첫 번째 페리
두 번의 페리구간 중 첫 번째 구간인 Arsnes-Gjermundshamn 구간을 왕복하는 페리를 탑승하기 위해 Arsnes 선착장에 도착합니다.

통행량이 적어서 인지 기다리는 차는 몇 대 되지 않습니다.
사진에서 볼때 왼쪽부터 줄을 섭니다.
줄이 다 차면 오른쪽 한 차로에 가서 줄을 서는 방식 입니다. 생각보다 줄서는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페리 시각이 되길 기다리며 사진도 찍고, 화장실도 다녀옵니다. 10살 소녀(제 딸입니다. ^^;)의 뒤쪽으로 배가 들어오는 것이 보이네요.
페리가 접안한 후, 입(?)을 열면 차가 들어가는 방식 입니다. ^^;
페리선에서 주는 수신호를 따라 가면 됩니다.
첫 번째 페리 구간인 Arsnes 선착장에서 Gjermundshamn 선착장까지의 페리 요금 영수증 입니다. 차량요금(운전자 1명 포함)과 어린이 2명 합해서 142kr 이네요. 테슬라를 포함한 모든 전기차는 페리 요금이 할인됩니다.

Venjaneset선착장에서 두 번째 페리
두 번째 페리 구간인 Venjaneset-Hatvik 구간으로 가기 위해 Venjaneset선착장에 도착하였습니다.

이 구간은 첫 번째 구간보다는 요금이 더 저렴합니다. 영수증을 보니, 항목별 금액이 적혀있네요. 총 요금은 112kr 입니다.
차량을 배안에 주차한 후, 한 계단 위로 올라가면 선실이 있습니다. 운행시간이 30분이 넘기때문에 차 안에만 있는 것은 좀 지루합니다.
좁지만 갑판도 있어서 풍경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정말 노르웨이의 자연은 놀랍도록 웅장하고, 아름다운 것 같네요. ^^;

댓글 없음:

댓글 쓰기